“집 안에 있는 물건들 중 환경호르몬 덩어리가 있습니다” 인간에게 해롭고 특히 어린아이 건강 해치는 물건

기술이 발달함에 따라 우리는 새로운 소재와 제품들을 매일 같이 접하게 됩니다. 그런데 서울대 보건대학원에서 조사한 결과 가정의 먼지에서 환경호르몬인 프탈레이트가 다량 검출되었다고 합니다. 특히 아이들이 무방비 상태로 환경호르몬에 노출되고 있다고 합니다.

오늘은 생활 속 환경호르몬에 대해 자세히 알려드리겠습니다. 그 중에서 대표적이고 쉽게 사용하고 있는 유해한 화학적 환경호르몬 종류를 알려드릴테니 집 안에 그 제품이 없는지 잘 확인하시길 바랍니다. .

파라벤

유통기한을 늘리기 위해 사용되는 파라벤은 피부염과 유방암을 유발합니다.

비스페놀A

영수증에 많이 들어있는 성분이며 내 몸 지방과 친한 성질이 있어 피부밑의 피하지방에 잔류할 가능성이 높다고 합니다.

프탈레이트

플라스틱을 부드럽게 만드는데 필요한 첨가물이자 환경호르몬이며 내분비계 장애를 일으켜 생식이나 성장발달 장애부터 암을 유발할 수 있습니다.

다이옥신

미세먼지와 섞여 체내에 들어오면 잘 분해되지 않으며 배출되기가 쉽지 않으므로 쌓이기 쉽습니다.

출처 : 보건타임즈

환경호르몬에 노출을 최소화하려는 경우, 일반적으로 다음과 같은 접근 방식을 고려할 수 있습니다.

유기인 제품 사용: 일부 화학 물질을 피하기 위해 유기 인증 제품을 선택할 수 있습니다.

플라스틱 사용 제한: 일부 환경호르몬과 연관된 물질은 플라스틱 제품에서 나올 수 있습니다. 식품이나 음료를 저장할 때 유리나 스테인레스 스틸과 같은 대안을 고려할 수 있습니다.

환경 친화적인 청소 제품 사용: 일부 화학 성분이 환경호르몬과 관련이 있을 수 있으므로, 친환경적이고 미네랄 기반의 청소 제품을 사용할 수 있습니다.

자연 섬유 의류 선택: 일부 화학 섬유 처리 과정에서 환경호르몬과 관련된 물질이 사용될 수 있습니다. 자연 섬유인 유기 코튼이나 헴프와 같은 소재를 선호할 수 있습니다.

생활 속 환경호르몬 노출 줄이는 법

1. 주방에서 유리나 스테인리스 용기 사용하기

2. 땀이 나는 운동 후 물을 많이 마시기

3. 손을 자주 씻고 향이 많이 나는 물건 사용 피하기

4. 하루 3번 30분씩 환기시키기

주방에서 환경호르몬 줄이는 생활수칙 6가지

1. 전자레인지 사용가능한 용기만 돌리기

2. PVC재질 플라스틱이나 랩으로 음식물 씌우기 않기

3. 열이 닿는 모든 부분이 스테인리스 소재로 된 에어프라이기 사용하기

4. 숯불 구이시 고기에 불이 직접 닿지 않게 구워먹고 채소와 과일을 함께 섭취하기

5. 통조림 제품은 물에 씻어서 먹기

6. 프라이팬 이용시 실리콘 소재 조리 도구 사용하기

우리는 단지 생활에 도움이 되는 제품을 선택했을 뿐인데 이렇게 무분별하게 활경호르몬에 노출이 되어있었습니다. 이는 국가적인 차원에서 환경호르몬에 대한 특별법을 강화하고 환경호르몬이 다량 들어있는 화학제품의 사용을 엄격하게 규제하는 것이 맞다고 생각합니다.

관련글 더보기
“하루 3분씩만해도 뇌졸중 걱정 사라집니다” 뇌졸중 환자의 재활치료 동작이라고 하는 집에서 하는 간단 운동
“잘못 먹으면 하루 종일 토하고 설사합니다” 여름보다 가을에 더 잘 걸리는 장염 일으키는 최악의 음식 3가지
new PartnersCoupang.G({"id":655359,"template":"carousel","trackingCode":"AF0389070","width":"150","height":"145"});
new PartnersCoupang.G({"id":655359,"template":"carousel","trackingCode":"AF0389070","width":"150","height":"145"});